::게임장넷::
 
 
 
적발 20일도 안 됐는데..또 불법 도박장 연 일당, 결국...
등록일 2023-11-22 글쓴이 조회 415



불법 게임장을 차렸다가 경찰에 적발된 지 20일도 지나지 않아 또다시 

게임장을 개설한 일당이 결국 실형을 선고받았다.

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(김재은 판사)은 

도박공간개설 등 혐의로 기소된 문모씨(73·여)와 이모씨(62)에게 각각 

징역 6개월과 8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.

해당 게임장에서 환전 업무를 도맡은 정모씨(61·여)와 손님 심부름 및 

청소를 한 김모씨(78·여)는 각각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.

이들은 지난 2021년 4월 서울 강서구에서 복권을 이용한 불법 게임장을 운영하다 

같은 해 5월 적발돼 컴퓨터와 복표 발행기 등을 압수당했다.

그러나 이들은 적발된 지 20일도 지나지 않아 서울 양천구에 

불법 게임장을 차려 약 2주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.


조사 결과 이들은 불법 도박 사이트에 게임 포인트를 미리 충전한 뒤 

손님들에게서 받은 돈으로 대신 베팅하고 베팅금의 3%를 수수료로 

챙긴 것으로 파악됐다.

정씨는 일당 10만원을 받고 해당 게임장에서 환전 업무를 도맡아 해온 것으로 

확인됐으며, 김씨는 일당 5만원을 받고 손님 심부름 및 청소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.

재판부는 "경찰에 적발된 후 20일도 지나지 않아 영리 목적의 도박장을 

다시 개설하고 사행행위영업을 해 죄질이 좋지 않다"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.


충북 경찰 불법 사행성 PC방에 대한 특별 단속 2023-11-30
사행성 게임장서 직원 폭행·컴퓨터 파손한 40대 붙잡혀 2023-11-15